여행가면 비상식량으로 컵라면이라던가, 햇반이라던가 끼니를 때울 수 있을만한 야식을 챙겨가곤 하는데요.

저는 대체적으로 라면을 가져갔었는데, 이번에는 라면이 아닌 청정원에서 나온 밥이라서 좋다.

나가사키식 짬뽕밥을 구매해가봤어요.


이렇게 생긴건 처음 구매해봤는데, 어떨지 궁금하기도 하면서 미리 여행 가기전에 먹어보기로 했어요.!




크기는 아담해요. 100%국내산 쌀을 이용했다고 해요.

컵라면 작은거랑 크기가 비슷하기 때문에 가방에 넣고 가기 부담 없는 사이즈에요.



뚜껑을 이제 열어보겠습니다 !

두구두구두구



열자마자 저를 반겨주는건 국내산 건조밥!

건조밥? 건조밥은 어떻게 생긴거지

엄청 궁금하더라구요.

흔드니까 시리얼 흔드는 느낌으로 엄청 가벼워서 순간 불안.

(이거먹고 배 안부르면 어떻게 하지)

ㅋㅋ



국내산 건조밥은 1인분 양이 들어있어요.



그 외에도 나가사키식 짬뽕밥의 소스가 들어있구요.

이건 액상스프에요.



그 외 짬뽕밥의 느낌을 물씐 나게 해줄 건더기!

건더기가 만져보니까 그래도 좀 큼지막하게 들어있더라구요.



숟가락을 따로 준비하지 않고도 충분히 뜨거운물만 있으면

먹을 수 있도록 준비된 짬뽕밥 전용 숟가락



먼저 비상식량이자 야식으로 먹기 위해서 모든걸 꺼내고 뜯어 넣을 준비를 하고 있어요.



건조밥이 뭐지 했는데 뜯어보니

그.. 쌀 튀밥 아시죠 티밥 튀밥 그거 .. 그거같이 생겼어요



솔솔솔 쏟고, 건더기도 팍팍 털어넣고, 액상스프도 쫙쫙 다 넣으니 어느새 형태를 갖춘 짬뽕밥!



청정원 나가사키 짬뽕밥 맛있게 먹는 방법!

끓는 물을 붓고 4분 30초만 기다리면 끝!

돈골의 담백한 해물맛의 깔끔한 국물맛에다가 국내산 쌀로 만들어서 맛있을뿐더러 소화가 잘된다네요.

갓지은 밥을 12시간 저온 숙성 등등.. 설명이 어마어마하니

기대감은 자꾸만 부풀어오르는데



좋지도 나쁘지도 않은 딱 적당했어요.

즉석 짬뽕밥 처음 먹어보는데, 생각보다 괜찮았어요.

밥은 완전 흩날리는 동남아 쌀보다 더 가벼웠지만요.

그래도 깔끔하니, 야식으로 라면 먹고 자는 것 보다 훨씬 가볍게 먹고 잘 수 있어서 좋은 것 같아요.



그러하여 저는 재구매를 하여 캐리어에 쏙쏙 넣어서 다녀왔답니다.

가격은 마트에서 3-4천원 사이였던걸로 기억해요.

저는 E사 마트에서 구매했지만, 대체적으로 어딜 가나 다 판매할 듯 싶어요.






일산 정발산에 위치한 웨스턴돔 안에 있는 "그녀의 밥상"에 다녀왔어요.

이미 여러번 다녀왔는데, 사진은 한번밖에 안찍어뒀네요.ㅎㅎ


그녀의 밥상에서는 저렴한 가격에 한식으로 한끼 식사를 할 수 있어요.



저희는 제육볶음하고 뚝배기 불고기를 주문했어요.

주문하고 나니 일산 그녀의밥상 기본 찬이 나왔어요.

땅콩조림도 있고, 장아찌나, 분홍소시지계란옷 입힌것도 나오고 인원수에 맞게 나와요.


반찬은 더 달라고 하시면 더 주시는것 같더라구요.

저희는 기본 찬은 이정도만 먹고~ 메인 메뉴에 집중을 했어요.ㅎㅎ



이건 뚝배기 불고기!

뚝배기 불고기는 고기도 꽤 들어있고, 당면도 들어있고~ 달콤하니 맛있어요.



보글보글 딱 1인분씩 나오기 때문에 여러명이 가면 여러가지를 맛볼 수 있는 장점이 있어요.

그녀의밥상 뚝배기불고기 가격은 7,500원 !

저렴하죠!ㅎㅎ


여기에 꽃게가들어간 찌개까지 먹을 수 있는데, 이건 1천원 추가로 8,500원 세트가격이에요.



뚝배기불고기는 그냥 단품으로 주문하고, 제육볶음은 찌개 추가해서 주문했어요.

제육볶음은 무언가 .. 3% 아쉬웠던 맛이에요.

무언가 맛의 특징이 없었어요..



기대했던 맛보다 덜해서 아쉬웠지만, 함께 시킨 찌개가 너무 맛있었어요!ㅎㅎ


그녀의 밥상은 찌개메뉴, 고기메뉴로 나뉘고 거기에 찌개 추가가 가능하기도 해요.

찌개 메뉴 가격은 6,500원정도 / 고기메뉴는 7,500원이라고 보시면 되시구요.


일산 웨스턴돔에서 한끼 식사 하시기에 가격이 부담 없어서 더 좋을 것 같아요. :)!!


웨스턴돔 주차는 영수증 꼭! 챙겨주시구요.

웨스턴돔 주차는 1시간당 1만원씩 / MAX 4시간이에요. :)

Over 되면 10분당 500원이었던것 같아요~~





꺅 얼마전 생일에 선물 받은 따끈따끈한 스톤헨지에요.

스톤헨지 브랜드의 제품인데 케이스를 보자마자 목걸이 OR 귀걸이일텐데 뭘까 궁금궁금

궁금 주머니가 머릿속에서 뿅뿅 떠다녔지요.


피부가 예민해서, 14K제품 아니면 쓸수가 없었는데 이번에 생일 맞이로 선물을 빠밤!

평소에도 스톤헨지를 정말 잘 애용하는데 너무 좋았어요.



빠밤! 스톤헨지에서 동물 모양 컬렉션으로 목걸이 나오는거 아시죠?

그중에 스톤헨지 펭귄 목걸이를 선물 받았어요 >_<!


저보고 맨날 펭귄 닮았다고 했는데//_// 결국 목에도 데롱데롱 달고 다니라는 의미인가봐요.

그래서 선물 받은 이후부터 풀지 않고 꾸준히 매달고 다니고 있답니다.



다시 재 오픈! STONE HENGE 케이스 다시 오픈

두근반 세근반

뭔지 아는데도 다시 두근두근 떨리는 마음으로 케이스를 열었어요.



제일 먼저 반기는 건 개런티카드



개린티카드는 잘 보관해야되는데, 기존 개런티 카드를 어디다 뒀나 기억이 잘 안나요..ㅋㅋ



꺼내기가 너무 아까워서 오픈을 못하고 바라만 보고 있었던 스톤헨지 마이위스 컬렉션 목걸이에요.

생각해보니 곧 화이트데이가 다가오네요.ㅎㅎ

화이트데이에 가볍게 귀엽게 선물해줄 수 있는 목걸이로 딱일것만 같아요.



좀 더 밝은 곳에서 보니 더 귀염 포텐 터지는 펭귄 목걸이에요.



케이스에서 꺼내고 나니까 목걸이가 지퍼백 안에 한번 더 밀봉 되어서 보관이 되고 있더라구요.



지퍼백에 꺼내고 나니까 블링블링 반짝 거리는 목걸이가 드디어 빛을 발하고 있어요.

사진을 보시면 아시겠지만 목걸이 끈이 좀 얇아요.

스톤헨지 브랜드의 목걸이가 대체적으로 다 얇은 것 같아요.



펭귄의 디자인이 생각보다 많이 디테일하더라구요.

부리도 있고, 손도 배도 발도 ㅋㅋ 디테일을 살려서 감각적이게 표현하고 있더라구요.



이리봐도 저리봐도 너무나 귀여운 펭귄 팬던트

보면 볼수록 스톤헨지 목걸이중에 제일 귀여운 것 같아요.



얼마전에 닭 모양의 스톤헨지 닭목걸이를 본적이 있는데..

그건 안이뻤는데 이건 넘나 귀여운거 있죠.



뒷 부분 후크에도 스톤헨지 브랜드 네임이 적혀 있어요.



피부에 올려놓았을 때에는 색감이 다르기에 추가 사진 올려봐요.



제품 넘버와 제품명을 정확히 알려드릴게요.

스톤헨지 마이위시 컬렉션 펭귄 목걸이 에요

제품 NO. SW0020



아이쿠 흔들렸네요.

(건조함이 가득하여 메마른 손은 이해해주세요.)

ㅋㅋ



봐도 봐도 귀여운 펭귄

발가락 보이시나요

디테일의 끝판왕


목걸이의 줄은 생각보다 길지 않아요.

그냥 목에 거의 감기는 느낌?

그래도 불편함은 없어요.

ㅎㅎㅎㅎ


곧 다가오는 화이트데이의 선물로도 좋은 것 같아요.

ㅎㅎㅎ

  1. 2018.06.08 15:54

    비밀댓글입니다

+ Recent posts